• 고대영
  •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아빠가 그림책을 만든다고 자랑하는 딸아이 덕에 그림책 편집자가 된 것을 무척이나 다행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길벗어린이 출판사에서 편집주간을 맡고 있습니다.『지하철을 타고서』, 『용돈 주세요』,『아빠와 아들』의 글을 썼습니다. 아이들이 실제 경험하는 공간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담아내는 글 작업으로, 독자들과 ‘우리집 이야기’인 듯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소소한 일상 속에서 함께 즐기고 생각해 볼 만한 주제들을 포착, 재미있는 에피소드에 담아냅니다. 섬세한 관찰력과 따뜻한 시선이 강점. 객관적인 기준으로 가지고 책의 전체적인 흐름을 조율하는 그림책 편집자로서의 오랜 경험을 살려, 새로운 이야기를 만드는 작업을 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 전체 그림책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