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춘옥
  • 강원도 인제에서 태어났으며, 단국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과에서 아동문학을 전공했습니다. 1997년 월간 아동문예에 동화 도시로 간 호박으로 신인상을, 1999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화 박물관 가는 길이 당선되어 글쓰기를 시작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내일로 흐르는 강》《달빛계로 가다》《작은 나라》《껄떡이와 옴살》《야호 난장판이다》《서천꽃밭 한락궁이》《용이 된 선묘 낭자》등이 있습니다
  • 전체 그림책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