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일광
  • 동해 바다처럼 마음이 넉넉하면서도 문학은 아주 치열하게 하는 작가. 작가 선생님은 포항 섬안들에서 태어나 지금까지 살고 있다. 어릴 때는 영일만으로 흘러드는 형산강과 샛강인 칠성강, 구강에서 미역을 감으며 살았다. 30년 가까이 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은 1984년 창주문학상, 1987년 매일신문 신춘문예에에 당선되면서 동화를 쓰기 시작했다. 선생님의 작품은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리기도 했으며, 대표작『귀신고래』는 "포항시의 One Book One City"와 2008 창비어린이 "올해의 어린이 문학"에도 선정되었다. 그동안 쓴 책으로는 『물새처럼』, 『말더듬이 원식이』, 『아버지의 바다』 등이 있다.
  • 전체 그림책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