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은영
  • 오은영은 마음속 잠자던 수다쟁이 아이가 깨어나면서 동시와 동화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동시는 조선일보 신춘문예, 동화는 새벗문학상에 당선되었고, 오늘의 동시문학상, 소천아동문학상 신인상도 받았습니다. 동시집 《우산 쓴 지렁이》《넌 그럴 때 없니?》《생각 중이다〉, 동화책 《맘대로 아빠 맘대로 아들》《모자 쓴 고양이 따로》《지금은 미운 오리》《동구 똥꾸》《원래 안 그래》 등에 글을 썼습니다. 앞으로도 마음속 아이의 수다에 귀 기울이려고 합니다.
  • 전체 그림책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