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은경
  • 두 아이를 키우며 동시를 써서 작가가 되었다. [매일신문] 신춘문예에 동시가, [시선]에 시가 당선되었다. 문화센터와 초등학교에서 동화구연과 글쓰기도 가르쳤다. 현재 시와 동화를 쓰며, 신문에 영화칼럼도 쓴다. 시집 『사랑의 방식』과 영화에세이집 『‘영화의 심장소리』를 썼다.

     

  • 전체 그림책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