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안나
  • 경남 울산시 울주군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새벗문학상,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동화를 쓰기 시작. 동화책 『떡갈나무 목욕탕』, 『삼거리 점방』 등을 펴냈고, 그림책 『온양이』, 『너 나 우리』 등에 글을 썼다. 평론집으로는 『천의 얼굴을 가진 아동문학』, 『아동문학과 반공 이데올로기』가 있다. 단국대 초빙교수를 역임했고, 현재 성신여대 겸임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잠들지 못하는 뼈』를 시작으로, 현대사를 어린이 청소년문학으로 풀어내는 데 힘 쏟을 예정이다.
  • 전체 그림책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