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승희
  • 저자 정승희는 ‘새벗문학상’을 받으며 동화를 쓰기 시작했다. 전국 마로니에 백일장에서 우수상을, 「우리는 섬에서 살아」로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주는 창작 지원금을 받았다. 동화와 청소년 소설을 쓰고 있다. 쓴 책으로 『알다가도 모를 일』, 『눈으로 볼 수 없는 지도』,『할아버지! 나무가 아프대요』,『우리 춤꾼 김천흥-손을 들면 흥이요, 팔을 들면 멋이라』,『팥죽할멈과 호랑이』,『공주의 배냇저고리』(공저), 청소년 소설집『울고 있니 너?』(공저) 『나도 안 긁고 싶단 말이야』, 『최탁 씨는 왜 사막에 갔을까?』들이 있다.
  • 전체 그림책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