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영아
  • 산책을 하고, 글을 쓰고, 가끔씩 빵을 구우며 살고 있습니다. 글쓰는 일은 새로운 빵을 구울 때보다 더 가슴이 뛰는 일입니다. 어릴 때부터 바라던 꿈이 이루어졌기 때문입니다. 재미있는 것들이 넘쳐나는 세상에서 생명력 있게 살아남는 동화를 쓰고자 애쓰고 있습니다. 2010년 광주일보 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었고, 대학원에서 동화를 공부했습니다. 

  • 전체 그림책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