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희
  • 재미난 이야기를 읽느라 날 새는 줄 모르던 아이가 커서 글 쓰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세상에 이름난 작가가 되어야겠다는 꿈은 아직 이루지 못했지만 제가 많이 좋아하는 어린이들에게 재미난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쓴 책으로 <점 점 점이 모여서>, <쿠키 한 마리 멸치 두 알> 등이 있습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