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이립
  • 대학에서 중문학과 국문학을 전공하고 출판편집자로 일하고 있다.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글을 쓰고 다듬으면서, 글자와 글자 사이의 빈 공간에 따뜻한 숨을 불어넣으려 늘 고민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거미 학교』『잠자리에서 읽는 보물 같은 이야기』등이 있다.
  • 전체 그림책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