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루시드 폴
  • 아름다운 노랫말을 쓰고 따뜻한 멜로디를 입히는 일을 해요. 인디밴드 미선이를 시작으로〈사람이었네〉〈오, 사랑〉등처럼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그린 노래들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어요. 노래뿐만 아니라 소설집 《무국적 요리》, 가사집 《물고기 마음》, 번역 소설 《부다페스트》, 마종기 시인과 주고받은 편지를 묶은 《아주 사적인, 긴 만남》《사이의 거리만큼, 그리운》도 펴냈어요. 최근에는 어린이 책에도 관심이 많아 그림책 《어쩌다 여왕님》을 우리말로 옮기기도 했답니다.
  • 전체 그림책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