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미경
  • 제주에서 나고 자랐다. 제주의 햇볕과 바람이 유년기와 청소년기를 가득 채웠다. 대학에 진학하느라 처음 서울 구경을 했다. 서울대학교 서어서문학과를 졸업한 뒤 줄곧 《한겨레신문》에서 일하고 있다. 제주에서 산 날보다 서울에서 산 날이 길어질 무렵인 두어 해 전부터 경기도 파주에서 살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비밀 친구가 생겼어』가 있다.
  • 전체 그림책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