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상균
  • 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고, ‘어린이책작가교실’에서 글 공부를 하며 그림책 작업을 하고 있어요. 이 책에 등장하는 파란 나비는 선생님을 그림책의 세계로 이끌어 주는 동심과 같은 것이라고 해요. 마치 아이들을 이야기가 있는 동굴로 이끌었던 것처럼 말이에요. 아직도 세상에 이야기가 계속되는 걸 보면 사람들은 저마다 마음속에 파란 나비 한 마리씩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파란 나비가 자유롭게 날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의 그림을 그리셨대요. 그 나비가 있는 한 세상엔 멋진 이야기가 계속되겠죠?
  • 전체 그림책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