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서지
  • 1972년 첫 개인전 "이서지 한국 풍속화전"을 열어 옛날 사람들이 살던 모습을 정겹게 담아 냈습니다. 이서지 화백은 그 뒤 서른 차례 넘게 전시회를 열어 조선 시대부터 근대 사회까지 우리나라 사람들의 삶의 모습과 희로애락을 감칠맛 나게 표현하는 풍속 화가로 널리 알려졌습니다. 벌써 일흔이 훌쩍 넘었지만, 지금도 이서지 화백만의 독특한 느낌이 살아 있는 신민화를 그리며 늘 새로운 그림을 그리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 전체 그림책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