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별A
  • 서양화를 전공하신 김별 선생님은 별똥별이란 시에 그림을 그리면서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별이란 이름도 가지게 되었지요.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는 것을 참 즐거운 일이라 생각하며 앞으로도 재미난 책으로 어린이들을 많이 만나고 싶어 한답니다. 그린 책으로 『용기야 밥 먹자』,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 『끝까지 잘 들어요』 등이 있습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