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라영
  • 대학에서 디자인을 전공하고 웹디자이너로 일했다. 어린이를 위한 재미있고 따뜻한 그림을 그리고 싶어 ‘꼭두 일러스트 교육원’에서 그림책 공부를 하고, 지금은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이 책을 그리며 실제로는 무서운 호랑이지만, 어린이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모습으로 그리고자 노력했다. 『안녕? 한다는 게 그만 어흥!』은 작가의 첫 번째 그림책이다.
  • 전체 그림책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