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네게르트 푹스후버
  • 안네게르트 푹스후버 (Annegert Fuchshuber)

    1940년 독일의 막데부르크에서 태어난 안네게르트 푹스후버는 어렸을 때부터 "그림 책 만드는 사람"이 되고 싶었습니다. 아욱스부르크 미술학교를 나온 푹스후버는 1964년부터 평생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했습니다. 푹스후버가 마지막까지 일했던 티네만 출판사(Thienemann Verlag)에서만 70만 점이 넘는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녀가 작업한 수많은 책은 독일에서 가장 사랑받는 책이었을 뿐 아니라, 모두 열다섯 개의 외국어로 번역되었습니다. 푹스후버는 1994년 아동 청소년 도서 일러스트레이션 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세계 여러 나라 독자들에게 널리 알려진 일러스트레이터 푹스후버가 직접 쓰고, 직접 그린 책 『이게 뭘까? Mausemarchen - Riesengeschichte』는 1983년 독일의 가장 아름다운 책들에 선정되었고, 푹스후버는 이 책으로 1984년독일청소년문학상(그림책 부문)을 받았습니다. 1998년 푹스후버가 사망한 뒤에도 독일 어린이 그림책을 대표하는 푹스후버의 작품들은 아름다운 그림과 그 안에 담은 따뜻한 메시지로 세계 여러 나라 독자들의 심장을 더욱 뜨겁고 힘차게 뛰도록 만들었습니다.

    『카르미나 부라나 Carmina Burana』로 세계적인 명성을...얻은 작곡가 카를 오르프(Carl Orff)는 자신의 오페라 『달 Der Mond』 이야기를 어린이를 위한 작은 동화책으로 펴낸 적이 있습니다. 이 특별한 동화책을 위해 가장 특별하고 아름다운 일러스트레이션이 필요했는데, 그 일러스트레이션도 푹스후버의 그림이었지요. 비록 이미 세상을 떠난 후였지만, 2003년 푹스후버는 일러스트레이터로서는 예외적으로 독일 음악 에디션 상 Deutscher Musikeditionspreis을 받았습니다. 푹스후버의 그림을 보면 마치 오케스트라의 연주가 들리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도 그 때문일까요? 우리말로 소개된 책으로는 그녀가 직접 쓰고 그린 책 『둘이 많다고』가 있고, 독일의 유명한 작가 미하엘 엔데의 동화 『꿈을 먹는 요정』의 환상적인 삽화도 그녀의 작품입니다. 강렬하면서도 따뜻한 색감과 사색의 깊이가 느껴지는 세밀화가 바로 안네게르트 푹스후버의 작품이 지니고 있는 독특한 매력입니다.
  • 전체 그림책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