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나빵
  • 한나빵 선생님의 진짜 이름은 방한나이지만, 빵을 좋아해서 별명처럼 불리는 ‘한나빵’이라는 이름으로 어린이들을 만나고 있어요. 선생님은 어릴 적부터 만화를 즐겨 봤어요. 만화책을 보고 끼적끼적 그림을 따라 그리곤 했지만 커서 정말 만화가가 될 줄은 몰랐어요.
    지금은 어린이들이 재미있게 볼 수 있는 만화와 그림을 그리며 살고 있어요. 쓰고 그린 책으로는 꽃과 생의 이야기 《나도 날 수 있을까》가 있어요 나빵 선생님은 2012년 1월부터 2014년 11월까지 세 해 동안 어린이 잡지 〈개똥이네 놀이터〉 연재만화 ‘미운 아기 오리 뿡쉬’에 그림을 그리며 개똥이들을 만나 왔습니다. 

  • 전체 그림책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