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을
  • 딸아이가 서툰 솜씨로 연주하는 바이올린 아리랑에 감동하고,길 위에서 흘러나오는 테크노음악에 몸을 들썩이는 여덟 살, 여섯 살 난 아들의 자유로운 영혼을 부러워하는 세 아이의 엄마입니다. 장구를 어깨에 메고 길놀이를 처음 경험했을 때의 감동을 사람들과 나누고 싶어 첫 그림책을 펴내었습니다. 풍물패의 발걸음에 맞추어 싱글벙글 기쁨 가득한 눈망울로 나와 함께 눈을 맞추던 아이들의 모습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렇게 행복을 안겨준 풍물은 나에게 따뜻한 친구입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