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가와 요코
  • Ogawa Yoko,おがわ ようこ,小川 洋子 정적이면서도 기품이 있고, 관능적이라는 평가를 얻고 있는 일본의 여류 소설가. 1962년 오카야마 시에서 태어나 와세다 대학 제1문학부 문예과를 졸업한 오가와 요코는 『상처 입은 호랑나비』로 1988년 가이엔 신인문학상을 거머쥐며 일본 문단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이후 자신만의 독특한 작품세계를 선보이며 독자와 평론가들로부터 꾸준히 사랑 받아온 그녀는 1991년 『임신 캘린더』로 일본 최고 권위의 문학상인 아쿠타가와 상을 수상하고, 2003년에는『박사가 사랑한 수식』으로 제55회 요미우리 문학상 소설상, 제1회 서점대상 등을 수상하며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일본의 대표적인 여류 작가로 자리 잡았다. 또한 『브라흐만의 매장』으로 이즈미쿄카문학상(2004년)을 수상하였으며, 작품들이 해외 10개국에서 출간되었다. 그 중 『약지의 표본』, 『침묵박물관』, 『호텔 아이리스』는 프랑스에서, 『박사가 사랑한 수식』은 일본에서 영화화되었다. 『약지의 표본』은 1999년 ‘프랑스에서 발간된 가장 훌륭한 소설 20’에 선정되었으며, 독일 <프랑크푸르트 알게마이네 차이퉁>지에서는 “일본 문학계에서 실험 정신이 돋보이는 새로운 세대의 작가.”로 호평한 바 있다.

    2007년 7월 제137회부터 아쿠타가와 상 심사위원으로 참가하고 있으며, 2008년부터 미시마 유키오 상(三島由紀夫賞) 심사위원, 다자이 오사무 상(太宰治賞) 심사위원, 신초 신인상(新潮新人賞) 심사위원 등을 맡게 되는 등, 일본 문단에서 중견의 지위를 굳히고 있다.

    저서로는『상처 입은 호랑나비』(1988) 『완벽한 병실』(1989) 『식지 않은 홍차』(1990) 『슈거 타임』(1991) 『임신 캘린더』(1991) 『여백의 사랑』(1991) 『안젤리나』(1993) 『요정이 내려오는 밤』(1993) 『은밀한 결정』(1994) 『약지의 표본』(1994) 『안네 프랑크의 기억』(1995) 『수를 놓는 여자』(1996) 『호텔 아이리스』(1996) 『상냥한 호소』(1996) 『얼어붙은 향기』(1998) 『과묵한 사체 음란한 장례식』(1998) 『마음 깊은 곳에서』(1999) 『침묵 박물관』(2000) 『우연한 축복』(2000) 『눈꺼풀』(2001) 『귀부인 A의 소생』(2002) 『박사가 사랑한 수식』(2003) 『브라흐만의 매장』(2004)이 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