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미나
  • 강미나 작가는 동화책 작가가 되고 싶어서 영국 킹스턴대학교 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습니다. 그동안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면서 어른들을 위한 따뜻한 그림들을 선보였으며 이 책은 아이들을 위하여 그리고 쓴 첫 그림책입니다.
    '사자가 되고 싶은 고양이’는 두 아이의 엄마로서 아이들을 재울 때 베드타임 스토리를 지어서 들려주다가 이 책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아이들의 마음이 따뜻해지는 글과 그림을 선보이기 위해 다양하고 재미있는 스토리들로 그림책들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 전체 그림책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