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은희
  • 국문학을 공부하고, 오랫동안 어린이들을 가르쳐 왔다. 이제는 새롭게 그림을 배우며, 가보지 않은 길에 조심스레 첫 발을 내딛고 있다. 부드러운 바람이 부는 언덕에서 붉은 노을을 볼 때 만큼 설레는 마음으로 첫 그림책 『꾸웩과 할머니』를 만들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