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상순
  • 1958년 전북 임실에서 태어났으며, 1999년 「자유문학」에 동시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황금펜 아동문학상’을 수상했으며, 『뻥튀기는 속상해』로 대산문화재단 창작지원금을 받았다. 현재 경희의료원에서 수간호사로 일하며 병원 이야기를 동시에 담고자 노력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동시집 『예쁜 이름표 하나』, 『갖고 싶은 비밀번호』, 『뻥튀기는 속상해』 등이 있다. 

  • 전체 그림책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