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병인
  • 1990년 대 말부터 서예와 디자인을 접목한 멋글씨, 즉 캘리그래피 분야를 개척하여 이전에 볼 수 없었던 한글 글꼴의 다양성과 아름다움을 알리고 있는 멋글씨 예술가입니다. 초등학교 6학년 담임 선생님의 권유로 붓을 잡고 서예를 시작했으며, 중학교 때 스스로 호를 지었는데 영원히 먹과 살리라는 뜻으로 영묵永墨입니다. 추사 김정희 선생님의 글씨를 교과서에서 만난 뒤 지은 것으로, 어른이 되면 선생님처럼 훌륭한 한글 서예가가 되겠다는 그만의 다짐이기도 합니다. 무엇보다 우리말이 가진 고움과 멋을 온전히 담아낸 글씨에 보이지 않는 소리와 마음을 보여 주며 어릴 적 꿈을 실현하고 있습니다. 캘리그래피를 통해 한글의 디자인적 가치와 예술적 가치를 확장시켜 온 노력을 인정받아 2012년 대한민국디자인대상 은탑산업훈장을 받기도 했습니다. 영화 <의형제>와 드라마 <대왕세종> <공주의 남자> <미생>의 제목 글씨, <참이슬> <아침햇살> 등 제품의 이름이나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등 여러 책의 제목 글씨를 썼으며, 지은 책으로는 『글씨 하나 피었네』가 있습니다. 2015년부터 세종대왕이 나신 마을로 작업실을 옮기고 한글 창제 정신을 잇기 위한 공부와 작품 활동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