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정아
  • 부산에서 글 쓰고 그림 그리면서 살고 있습니다. 원래 동화를 배웠는데 창작공동체A에서 그림책을 공부하면서 쓰고 그리는 즐거움을 알게 되었습니다. 옛 문화와 사람들, 자연 본래의 모습에 관심이 많습니다. 앞으로도 사라져 가는 이야기를 그림책에 담아 세상에 알리고 싶습니다. 『그런 꽃이고 싶다』와 『옷이 열리는 나무』 들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