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노키 사미로
  • 1922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여자예술대학 명예교수이며 일본 염색공예의 일인자로, 여전히 참신하고 자유로운 상상력으로 작품을 발표하고 있다. 천에 하는 형염 외에도 다양한 판화와 유리 그림에 도전하고 그림책, 포스터, 책 장정, 일러스트레이션 등 폭넓은 장르에서 활약했다. 1958년 형염 벽지로 벨기에 브뤼셀 만국박람회에서 동상을 받았고, 1990년 제1회 미야자와 겐지 상을 받았으며, 2008년부터 파리에서 개인전을 열어 2015년 프랑스 국립 기메동양미술관에서 수많은 작품을 수장했다. 첫 그림책 『마법의 말』로 1996년 어린이우주 국제도서상을, 『삼년만년』(마도 미치오 시)으로 2009년 산케이 아동출판문화상 미술상을 받았으며, 『도코와 구구와 키키』 『달밤의 음악대』 『그래서 그래서』 등 여러 그림책에 그림을 그렸다. 『비에도 지지 않고』는 그의 작품 중 우리나라에 처음 소개하는 단행본 그림책이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