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지완
  • 한국과 남아메리카에서 스페인 문학과 중남미 문학을 공부했다. 한국에서 편집자로 일하다 현재는 스페인에 정착해 살며 스페인어 문화권의 좋은 책들을 한국 독자들에게 권하고 있다. 늘 살갑게 맞이해 주는 세 여자 조카가 자신만의 색깔을 찾고, 자기 정체성을 잘 찾아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찾아 번역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