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지혜B
  • 어린 시절부터 엉뚱한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던 몽상가였습니다. 성신여자대학 산업디자인과를 졸업하고 아이들과 그림이 좋아 퍼포먼스 미술 선생님으로 일했습니다. 장난꾸러기들과 매일 놀며 일하던 어느 날, 분신 같은 내 아이를 얻었습니다. 아이가 살아갈 세상을 위한 동화책을 만들고 싶어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소소한 일상의 행복을 화폭에 녹여내며 즐겁게 일하고 있습니다. 《단호박이 주렁주렁》은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