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승희
  • 사랑과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세상을 봅니다. 동네에서 만나는 작은 생명들과 주고받은 말을 글로 옮기고 있습니다. 2000년 ‘아동문학세상’ 동시와 2004년 ‘문학과 어린이’ 동화로 당선되었으며, 동요 노랫말도 쓰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동시집 『의사 삼 형제』, 그림책 『달님이 빨아놓은 양털 이불』, 『놀이터로 간 담쟁이』, 『옥룡사지 동박새』와 다수의 위인전이 있으며 희망더하기 동요음반 제작에 참여하였습니다. 2016년 ‘아름다운 글문학상’, 2018년 ‘목포문학상’ 동시 본상, 그리고 2019년 ‘광양이야기’ 수필 대상을 받았고 금산창작동요제 우수상을 받았습니다. 

  • 전체 그림책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