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수언
  • 패션 디자이너로 일하다가 뒤늦게 그림을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가 되었다. 어린이책을 비롯한 다수의 매체에 그림을 그렸다. 옷을 만들고 그림을 그리는 것처럼, 상상하고 만드는 것을 무척 좋아한다. 지금은 다채로운 세계 속에서 저마다 개성 있는 존재로 살아가는 이들의 이야기를 즐겁게 쓰고 있다. 그동안 쓴 책으로 동화 『남달리와 조잘조잘 목도리』, 청소년 소설집 『고사리의 생존법』이 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