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영경
  • 오랫동안 하던 일을 그만두고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SI그림책학교와 그림책상상그림책학교에서 공부하며 그림책을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작은 꽃』은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그림은 그리면 그릴수록 더 재미있고, 그림책을 만드는 과정은 늘 설레어 오래도록 하고 싶은 일이 되었습니다. 동물과 사람들, 땅과 하늘이 하는 말에 귀를 기울이고 그 이야기들을 담는 작가가 되고 싶습니다.

     

  • 전체 그림책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