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2l좋아요 6
    그림책자세히보기
    피터 세상!
    별점 :
    작성자 :
    2008-12-14
    조회수 : 538
    피터는 너무 행복하다.


    참 신기하다. 눈이 뭐길래 사람의 마음을 이렇게 설레게 만드는 것일까.눈 오는 날 피터는 너무 신이나서 앙증맞은 빨간 옷을 입고 바깥으로 나간다.피터는 쌓인 눈에 자신의 작은 발자국을 남기며 눈이 만든 세상을 만끾하고 있다.

    흰눈에 선을 그어 그림을 그리는가 하면 나무에 얹어진 눈을 막대기로 쳐서 자신의 모자에 떨어뜨려보기도 한다.눈으로 웃는 눈사람도 만들고 눈에 누워 손을 위아래로 움직여 천사의 날개같이 만들기도 한다.

    피터는 눈싸움을 하기에는 아직 어리다. 그래도 실망하지 않는다. 혼자 놀아도 충분히 재미가 있다.피터는 눈을 주머니에 뭉쳐서 가지고 온다. 피터는 엄마에게 오늘 경험한 모험들을 얘기한다.
    자기전 주머니를 보자 눈은 사라지고 없었다. 피터는 꿈에서 눈이 사라지는 꿈을 꾼다.하지만 일어났을 때 어제처럼 눈이 내리고 있다.오늘은 친구와 함께 눈세상으로 모험을 하러 간다.

    읽는 내내 행복해지는 책이다. 피터가 행복해하는 것이 실감나게 느껴지기 때문이다.흰눈을 배경을 한 빨간 옷을 입은 피터는 한눈에도 사랑스럽고 귀엽기만 하다.피터는 미끄럼틀을 탈때 배경들이 눈 같기도 하고 눈보라가 휘날리는 것도 같았다.

    붙이기 기법을 이용해서 표현을 했는데 한겨울의 스산하고 맑은 공기가 느껴졌다.나도 겨울을 경험하는 느낌이랄까. 피터의 눈이 녹았을 때에 이제 행복한 시간은 끝이 났나보다하고 피터의 마음처럼 나도 슬퍼졌다. 하지만 다음날도 눈이 내리는 것을 보고 얼마나 행복했는지 모른다.

    현실에서는 그렇지 않을 것 같은데 현실에서 이루어지기를 소망하는 마음을 저자가 알고 그렇게 만들어다는 느낌을 받았기 때문이다. 작가는 피터나 그림책을 보는 사람들에게 행복감을 안겨주고 싶어서 그렇게 만들지 않았을까. 작가는 아이들이 원하는대로 해주어 그림책을 통해 사랑을 전해주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피터가 눈 오는 날 행복한 것처럼 책을 읽는 동안 나도 행복했다.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42 너는 어떤 씨앗이니 따듯한 작가의 시선이 전해집니다. 2013-05-24 554
641 사막의 공룡 책이 절판되서 아쉽네요 2013-02-18 710
640 Beegu 독서평 2013-02-14 647
639 구름빵 꼭 읽어봤으면 하는 책이지요~ 2012-07-24 955
638 소방관 출동 119! 우리가 간다 소방관 아저씨들이 이런 일을 하시는구나~ 새삼~~ 2012-01-13 1040
637 이야기 기차 텍스트의 힘, 그림까지 뽀너스~~~ 2012-01-09 892
636 피노키오는 왜 엄펑소니를 꿀꺽했을까? 정성스럽게 만들어진 책 와우~ 2012-01-09 684
635 학교 가는 날 : 오늘의 일기 너무나 귀엽고 앙증맞은 그림일기랍니다. 2012-01-04 691
634 내 거야! 아고 귀여워라~ 2011-12-20 578
633 바가지꽃 아이들은 바가지 하나에도 이렇게 미쳐버리죠 2011-12-20 562
632 아기똥꼬 동생이 있는 형아에게 꼭 읽어주세요 2011-12-20 481
631 멧돼지 남매가 보내는 편지 멧돼지들도 살아갈 수 있게 해주세요 2011-12-20 498
630 오리 아빠 구성이 재미있는 그림책 2011-12-20 545
629 까꿍 만만세 포동포동 귀여운 아기손이 너무나 예뻐요 2011-12-20 511
628 꼬끼오오오! 토끼소리 낼줄 알아? 2011-12-20 449
627 치과의사 드소토 선생님 스토리가 살아있는 그림책 2011-12-20 429
626 우리 딸은 어디 있을까? 강추하는 그림책입니다. 2011-12-20 501
625 우리는 친구 귀여운 고양이과 고릴라가 친구가 되어요 2011-12-20 434
624 삐약이 엄마 악명높은 고양이가 글쎄~ 삐약이를 낳았데요 2011-12-20 438
623 그리미의 하얀 캔버스 색연필의 포근한 느낌으로 따뜻한 겨울을 표현 2011-12-20 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