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8l좋아요 0
    그림책자세히보기
    산타 할아버지는 왜 안 죽어? [ 최정선 / 한국일보 20171214]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8-01-15
    조회수 : 991

    미디어 : 한국일보

    원문 : http://hankookilbo.com/v/da62bed4276e4354a3aa48ad66fa5658

    필자 : 최정선. 어린이책 기획자

    등록일 : 2017.12. 14

     

    크리스마스는 어쩐지 겨울에 맞는 어린이날 같다. 크리스마스트리가 등장하고 꼬마전구들이 반짝이고 간간이 캐럴이 흘러나오면 아이들은 첫눈 맞은 강아지처럼 달뜬다. 초록, 빨강, 금빛, 은빛으로 꾸민 상점들, 부모 손에 매달려 재잘대는 아이들, 이리저리 북적대는 인파 속에서 한때는 아이였으나 더 이상 아이일 리 없는 이들도 슬그머니 어린 시절을 떠올린다. 천진난만했던 시절, 행복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미소 짓기도 하고 제 안에 꼭꼭 숨어 있던 아물지 않은 상처에 놀라기도 한다. 거리 곳곳에 대형 크리스마스트리가 들어섰다. 휘황한 조명에 눈이 부시다.

    “아빠, 산타 할아버지가 정말 있어?” 아이가 옷을 벗다 말고 묻는다. “그럼, 있지.” 함께 목욕을 하려던 참이다. 아빠는 벌써 욕조에 몸을 담갔는데 아이들은 꼼지락꼼지락, 서두르는 법이 없다. “굴뚝이 없어도 와? 문이 잠겨 있어도 들어 와?” “그럼.” 다행히 어떻게 들어 오냐고 묻진 않는다. “아이들이 뭘 갖고 싶어 하는지 어떻게 알아?” “왜 꼭 밤에 와?” 난이도가 높아졌다. 아이들이 뭘 갖고 싶어 하는지 아는 사람만 산타가 될 수 있다고, 감사 인사 듣기가 쑥스러워 밤에 몰래 오는 것 같다고, 아빠가 그럭저럭 괜찮은 대답을 내놓는다.

    “친구들이 그러는데, 산타 할아버지는 없대.” 누나는 만만치 않다. “왜 안 죽어? 옛날부터 있었잖아.” “어떻게 하룻밤에 전 세계를 다 돌 수 있어?” “그렇게 많은 선물을 어떻게 할 수 있는데?” 불똥이 엄마한테도 튀었다. 도와줄 친구들을 부르겠지, 아주 열심히 저금을 했겠지, 기부금도 많을 거야… 두 아이가 번갈아 강속구를 날리는데, 기특한 이 집 부모는 당황하지 않고 종주먹을 들이대지도 않고 조곤조곤 잘도 받아넘긴다.

    실감나는 대화 내용은 재기발랄한 그림으로 변신했다. 담백하고 기발하다. 아래쪽 자그마한 연보랏빛 색면엔 가느다란 펜으로 화자들을 오밀조밀 그려 넣었다. 좌우로 나뉘고 상하로 나뉜 공간, 네 장의 그림 속에서 엄마, 아빠와 아들, 딸, 다정한 네 식구가 목욕을 하고 이를 닦고 연하장을 쓰고 따뜻한 차를 마시면서 제 각각의 논리와 상상력을 동원하여 설전을 벌인다.

    두 아이가 입을 모아 결정타를 날린다. “왜 안 오는 집도 있어?” 말문이 막힌다. 아이들도 안다. 이 세상에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못 받는 아이들이 아주 많다는 사실을. 지금 유리창 밖에 성냥팔이 소녀가 서있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어물거리는 부모에게 아이들이 쐐기를 박는다. “정말 있는 거 맞아?”

    산타 할아버지는 왜 모든 집에 가지 않을까. 아이들이 기뻐하는 걸 가장 좋아한다면서, 아이들이 행복하면 모두가 행복하다면서. 그나저나 산타 할아버지는 지금 얼마나 귀가 가려울까.

    최정선 어린이책 기획자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02 변기의 신나는 모험 변기에서 볼일을 보기 어려운 친구들에게 좋은 책 정예빈 2019-11-06 17
601 우리 엄마 어디 있어요? : 색깔 여행 우리 엄마 어디 있어요? 김민정 2019-10-06 114
600 아기만 좋아해 동생이 있는 아이에게 추천하는 책 전예은 2019-09-22 137
599 사랑스러운 나의 책! 책의 소중함을 알게 해 주는 동화책 전예은 2019-09-22 149
598 왜 튼튼한 몸이 소중할까요? 몸을 소중히 여기는 습관을 기를 수 있는 책 전예은 2019-09-22 88
597 고민 식당 아이들의 감정에 관한 책 전예은 2019-09-22 54
596 나는 개구리다 아이들의 꿈을 위한 책 전예은 2019-09-22 42
595 빙하가 녹고 있어요! 아이들에게 환경을 보호해야 한다는 것을 알려주는 책 정예빈 2019-09-22 32
594 왜 음식을 골고루 먹어야 할까요? 편식하는 아이에게 들려주면 좋은 책 정예빈 2019-09-22 50
593 엄마 나도 잘할 수 있어요 자존감이 낮은 아이들에게 좋은 책이예요. 정예빈 2019-09-22 41
592 나는 깜깜한 게 (별로) 무섭지 않아요! 깜깜한 걸 무서워 하는 아이에게 좋은 책인 것 같아요. 정예빈 2019-09-22 45
591 징가의 신나는 장터 나들이 장터 나들이 김혜원 2019-09-21 42
590 누가 내 머리에 똥 쌌어?(Vom kleinen Maulwurf, der wissen wollte, wer ihm auf den Kopf gemacht hat) 제목부터 흥미롭고 재미있는 책 김혜원 2019-09-21 38
589 내가 함께 있을게 죽음의 의미 김혜원 2019-09-21 41
588 새와 소녀 다르다는 것 김혜원 2019-09-21 36
587 커다란 악어알 "휴! 아무것도 못하는 줄 알았네!" 그림책박물관 2019-09-19 67
586 딜쿠샤의 추억 언젠가는 꼭 돌아와야 할 너의 집은 바로 이곳이란다. 그림책박물관 2019-09-19 54
585 내 친구 알피 재미있습니다!! 정지인 2019-09-19 39
584 움직이는 ㄱㄴㄷ 움직이는 ㄱㄴㄷ 정지인 2019-09-19 46
583 기억의 풍선 오늘도 아름다운 풍선을 남기는 하루, 아름다운 풍선을 간직하는 하루가 되길 바래봅니다.​ 그림책박물관 2019-09-18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