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4l좋아요 3
    그림책자세히보기
    올해도 절대 포기하지 말고 뚜벅뚜벅 걸어가요 [이상희/한국일보 20180104]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8-01-15
    조회수 : 2510

    미디어 : 한국일보

    원문 : http://hankookilbo.com/v/48a204dd9ed044298611c3461d7b532f

    필자 : 이상희. 시인. 그림책 작가

    등록일 : 2018.01.04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책 한 권 읽기’는 특히 성과가 미미했던, 지난해 계획 가운데 하나였다.
    읽다가 만 책이 거처 곳곳에 탑을 이룬 채 갈증과 허기에 속 쓰리던 참의 그 무지막지 졸렬하고 창대한 처방은 서너 번쯤 영혼의 위장을 기름지게 해주었으나, 양가 집안 어른들의 동시 다발 응급 사태로 중단되고 말았다. 삶의 여정이 끝나가는 이, 느닷없는 사고로 몸져누운 이, 읽던 책을 덮는 독자, 다시 길 떠나는 여행자… 독서와 인생과 여행의 공통점은 출발과 여정과 도착에 대한 메타포 외에도 수없이 겹치고 겹친다. 알베르토 망구엘이 ‘은유가 된 독자: 여행자, 은둔자, 책벌레’에서 얘기한 바 단테의 인생과 독서와 그 저작 ‘신곡’처럼 긴밀하고도 돈독한 관계 속에서 서로를 은유하고 펼쳐 보이는 것이다.

    새해를 맞는다는 것은 새 책을 펼치듯 한 해 분량 여정을 다시 길 떠나는 일이다. 그림책 ‘조랑말과 나’의 주인공도 길을 떠난다. ‘나에게는 조랑말이 하나 있어요./ 나는 조랑말과 함께 여행을 떠나요’라고 주인공이 소개하고 인사하는 첫 장면은 아이와 조랑말의 두상이 화면을 가득 채운다. 얼핏 부담스럽거나 유치하게 여겨지지만, 이들이 길 떠나기 전의 여행자답게 이제 막 세상에 태어난 아기처럼 무결점의 완벽한 존재로서 오직 여정에 대한 기대감으로 빛나고 있다는 점을 역설하기 위한 연출이다.

    구름도 새도 저마다 제 자리에서 온전히 날아다니는 맑은 날, 아이와 조랑말은 걷기 시작한다. 그런데 난데없이 권총 강도가 나타나 대뜸 조랑말을 겨누고 쏜다. 아이는 씩씩하고 담대하게 사태를 수습한다. 사지를 듬성듬성 꿰맨 조랑말과 함께 다시 나서자니 밤길, 이번에는 난데없이 비행접시가 나타나 조랑말을 해친다. 아이는 이번에도 산산조각 난 조랑말을 수습해 다시 길을 떠나지만 바닷길에서는 악어가, 밤길에서는 귀신이 조랑말을 해친다.

    ‘가다 보면,/ 이상한 녀석이 나타나/ 내 조랑말을 망가뜨려요./ 하지만 나는 포기하지 않아요./ 나는 다시/ 조랑말과 함께/ 여행을 떠나요.’가 동일하게 네 번 반복되는 이 그림책의 마지막 장면의 텍스트는 단호하다. ‘나는 절대 포기하지 않아요./ 무슨 일이 있어도 나와 내 조랑말은.’ 앞장 선 조랑말과 아이는 뺨에 상처가 났고 조랑말은 길을 나설 때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지만, 전진하고 있는 둘의 표정은 더욱 다부져 보인다. 얼핏 헐렁해 보이지만 장면 곳곳에 만만찮은 유머가 탑재된 이 그림책은 애니메이션 작업을 접고 그림책 동네로 건너온 홍그림이 5년 가까이 작업한 첫 작품이다. 새로운 길을 걷는 자기 투지와 이상을, 입을 한 일 자로 꾹 다문 채 전진하는 아이와 조랑말 모습으로 투사하고 있다.

    새해의 여정에도 ‘이상한 녀석’은 틀림없이 다양한 형태와 방식으로 거듭 나타날 것이다. 그래서 우리의 조랑말은 더욱 너덜너덜 상처투성이가 되겠지만, 독자이자 여행자인 우리의 삶은 계속되어야 한다. ‘길 위의 독서’도 다시 시도해볼까.

    이상희 시인ㆍ그림책 작가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01 우리 엄마 어디 있어요? : 색깔 여행 우리 엄마 어디 있어요? 김민정 2019-10-06 49
600 아기만 좋아해 동생이 있는 아이에게 추천하는 책 전예은 2019-09-22 86
599 사랑스러운 나의 책! 책의 소중함을 알게 해 주는 동화책 전예은 2019-09-22 97
598 왜 튼튼한 몸이 소중할까요? 몸을 소중히 여기는 습관을 기를 수 있는 책 전예은 2019-09-22 66
597 고민 식당 아이들의 감정에 관한 책 전예은 2019-09-22 37
596 나는 개구리다 아이들의 꿈을 위한 책 전예은 2019-09-22 26
595 빙하가 녹고 있어요! 아이들에게 환경을 보호해야 한다는 것을 알려주는 책 정예빈 2019-09-22 20
594 왜 음식을 골고루 먹어야 할까요? 편식하는 아이에게 들려주면 좋은 책 정예빈 2019-09-22 34
593 엄마 나도 잘할 수 있어요 자존감이 낮은 아이들에게 좋은 책이예요. 정예빈 2019-09-22 28
592 나는 깜깜한 게 (별로) 무섭지 않아요! 깜깜한 걸 무서워 하는 아이에게 좋은 책인 것 같아요. 정예빈 2019-09-22 29
591 징가의 신나는 장터 나들이 장터 나들이 김혜원 2019-09-21 27
590 누가 내 머리에 똥 쌌어?(Vom kleinen Maulwurf, der wissen wollte, wer ihm auf den Kopf gemacht hat) 제목부터 흥미롭고 재미있는 책 김혜원 2019-09-21 28
589 내가 함께 있을게 죽음의 의미 김혜원 2019-09-21 29
588 새와 소녀 다르다는 것 김혜원 2019-09-21 24
587 커다란 악어알 "휴! 아무것도 못하는 줄 알았네!" 그림책박물관 2019-09-19 54
586 딜쿠샤의 추억 언젠가는 꼭 돌아와야 할 너의 집은 바로 이곳이란다. 그림책박물관 2019-09-19 42
585 내 친구 알피 재미있습니다!! 정지인 2019-09-19 29
584 움직이는 ㄱㄴㄷ 움직이는 ㄱㄴㄷ 정지인 2019-09-19 38
583 기억의 풍선 오늘도 아름다운 풍선을 남기는 하루, 아름다운 풍선을 간직하는 하루가 되길 바래봅니다.​ 그림책박물관 2019-09-18 44
582 우리 모두 처음이니까 우리 모두 처음이니까 김다솔 2019-09-17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