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4l좋아요 4
    그림책자세히보기
    올해도 절대 포기하지 말고 뚜벅뚜벅 걸어가요 [이상희/한국일보 20180104]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8-01-15
    조회수 : 2637

    미디어 : 한국일보

    원문 : http://hankookilbo.com/v/48a204dd9ed044298611c3461d7b532f

    필자 : 이상희. 시인. 그림책 작가

    등록일 : 2018.01.04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책 한 권 읽기’는 특히 성과가 미미했던, 지난해 계획 가운데 하나였다.
    읽다가 만 책이 거처 곳곳에 탑을 이룬 채 갈증과 허기에 속 쓰리던 참의 그 무지막지 졸렬하고 창대한 처방은 서너 번쯤 영혼의 위장을 기름지게 해주었으나, 양가 집안 어른들의 동시 다발 응급 사태로 중단되고 말았다. 삶의 여정이 끝나가는 이, 느닷없는 사고로 몸져누운 이, 읽던 책을 덮는 독자, 다시 길 떠나는 여행자… 독서와 인생과 여행의 공통점은 출발과 여정과 도착에 대한 메타포 외에도 수없이 겹치고 겹친다. 알베르토 망구엘이 ‘은유가 된 독자: 여행자, 은둔자, 책벌레’에서 얘기한 바 단테의 인생과 독서와 그 저작 ‘신곡’처럼 긴밀하고도 돈독한 관계 속에서 서로를 은유하고 펼쳐 보이는 것이다.

    새해를 맞는다는 것은 새 책을 펼치듯 한 해 분량 여정을 다시 길 떠나는 일이다. 그림책 ‘조랑말과 나’의 주인공도 길을 떠난다. ‘나에게는 조랑말이 하나 있어요./ 나는 조랑말과 함께 여행을 떠나요’라고 주인공이 소개하고 인사하는 첫 장면은 아이와 조랑말의 두상이 화면을 가득 채운다. 얼핏 부담스럽거나 유치하게 여겨지지만, 이들이 길 떠나기 전의 여행자답게 이제 막 세상에 태어난 아기처럼 무결점의 완벽한 존재로서 오직 여정에 대한 기대감으로 빛나고 있다는 점을 역설하기 위한 연출이다.

    구름도 새도 저마다 제 자리에서 온전히 날아다니는 맑은 날, 아이와 조랑말은 걷기 시작한다. 그런데 난데없이 권총 강도가 나타나 대뜸 조랑말을 겨누고 쏜다. 아이는 씩씩하고 담대하게 사태를 수습한다. 사지를 듬성듬성 꿰맨 조랑말과 함께 다시 나서자니 밤길, 이번에는 난데없이 비행접시가 나타나 조랑말을 해친다. 아이는 이번에도 산산조각 난 조랑말을 수습해 다시 길을 떠나지만 바닷길에서는 악어가, 밤길에서는 귀신이 조랑말을 해친다.

    ‘가다 보면,/ 이상한 녀석이 나타나/ 내 조랑말을 망가뜨려요./ 하지만 나는 포기하지 않아요./ 나는 다시/ 조랑말과 함께/ 여행을 떠나요.’가 동일하게 네 번 반복되는 이 그림책의 마지막 장면의 텍스트는 단호하다. ‘나는 절대 포기하지 않아요./ 무슨 일이 있어도 나와 내 조랑말은.’ 앞장 선 조랑말과 아이는 뺨에 상처가 났고 조랑말은 길을 나설 때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지만, 전진하고 있는 둘의 표정은 더욱 다부져 보인다. 얼핏 헐렁해 보이지만 장면 곳곳에 만만찮은 유머가 탑재된 이 그림책은 애니메이션 작업을 접고 그림책 동네로 건너온 홍그림이 5년 가까이 작업한 첫 작품이다. 새로운 길을 걷는 자기 투지와 이상을, 입을 한 일 자로 꾹 다문 채 전진하는 아이와 조랑말 모습으로 투사하고 있다.

    새해의 여정에도 ‘이상한 녀석’은 틀림없이 다양한 형태와 방식으로 거듭 나타날 것이다. 그래서 우리의 조랑말은 더욱 너덜너덜 상처투성이가 되겠지만, 독자이자 여행자인 우리의 삶은 계속되어야 한다. ‘길 위의 독서’도 다시 시도해볼까.

    이상희 시인ㆍ그림책 작가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38 나는 화성 탐사 로봇 오퍼튜니티입니다 조금씩, 천천히, 나는 포기하지 않는다. 그림책박물관 2020-01-30 109
637 막두 갈매기 떼야 날아오르라~! 최혜정 2020-01-27 107
636 숲에서 보낸 마법 같은 하루 매일매일 마법같은 날들 되시길...... 그림책박물관 2020-01-22 153
635 한식이 우리 몸에 좋을 수밖에 없는 12가지 이유 오타가 있어서 글 올립니다. 확인 부탁합니다. 박수정 2019-12-06 314
634 기분이 나빠! 기분이 나빠! 정지인 2019-12-03 301
633 나는 큰 걸까, 작은 걸까? 나는 큰 걸까, 작은 걸까? 2019-12-03 287
632 나에게 정말 고마워! 나에게 정말 고마워! 2019-12-03 133
631 나만 아는 우리 동네 나만 아는 우리 동네 2019-12-03 108
630 달라요? 닮았어요! 달라요? 닮았어요! 2019-12-03 102
629 형보다 커지고 싶어 형제자매남매가 있는 집이라면 한 번쯤 해봤을 생각 김혜원 2019-12-03 110
628 비행기를 탄 리자 비행기를 탄 리자 박수빈 2019-12-03 119
627 나쁜 말 먹는 괴물 나쁜 말 먹는 괴물 박수빈 2019-12-03 119
626 아이스크림 똥 아이스크림 똥 박수빈 2019-12-03 119
625 내가 그려줄게 내가 그려줄게 박수빈 2019-12-03 133
624 엄마는 토끼 아빠는 펭귄 나는 토펭이! 엄마는 토끼 아빠는 펭귄 나는 토펭이! 박수빈 2019-12-03 123
623 도서관에 괴물이 나타나났어요! 도서관에 괴물이 나타났어요! 조은영 2019-12-03 117
622 아무도 모를거야 내가 누군지 아무도 모를거야 내가 누군지 조은영 2019-12-03 110
621 빨간 부채 파란 부채 빨간 부채 파란 부채 조은영 2019-12-03 118
620 커졌다! 상상이 풍부한 책 정선희 2019-12-03 113
619 줄리어스, 어디 있니? 동심으로 돌아갈 수 있는 책 정선희 2019-12-03 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