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2l좋아요 2
    그림책자세히보기
    오늘도 아름다운 풍선을 남기는 하루, 아름다운 풍선을 간직하는 하루가 되길 바래봅니다.​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9-09-18
    조회수 : 56

    사람들이 간직한 추억을 풍선에 비유하여 구체화한 것이 그림책안에서 자연스럽게 다가옵니다.​

    부드러운 흑백의 연필 스케치와 다양한 칼라의 풍선 이미지가 따뜻하게 어우러지는 느낌입니다.

    사람들은 저마다 알록달록한 추억의 풍선들을 가지고 살아가지요.

    우리의 주인공도 이젠 제법 꽤 많은 풍선을 가지고 있습니다.

    주인공은 할아버지의 풍선이야기를 듣는 걸 아주 좋아하지요.
    내 나이도 이제는 아가씨보다는 할머니에 더 가까운 나이가 되는데...

    아이들과 따뜻하게 ​함께 이야기나누는 자애로운 할머니를 꿈꾸지만...

    여전히 나 바쁘다고 아이들과 멀리하는 나를 보며
    그림책속의 할아버지처럼 지혜롭고 자애롭고 따뜻한 할머니, 할어버지가 되는 것이 참으로 쉬운일은 아니구나 싶습니다.
    나에게 손주 손녀가 생길때 쯔음 되어야 아이들을 바라보는 눈이 달라질까요?


    은색 풍선은 할아버지와 손자와 함께 가지고 있는 추억의 풍선이었지요.

    그런데 요즘 할아버지의 풍선에 문제가 생겨서 어쩌다 풍선이 나무에 걸리거나 하면 할아버지는 같은 이야기를 반복하곤 하십니다.

    어떤 때는 풍선 하나가 날라가 버리는데 눈치채지 못하시기도 하시구요.
    할아버지는 무심코 지나가버리는데... 손자가 할아버지의 풍선을 잡으려고 따라가는 장면은 가슴이 뭉클해집니다.
    할아버지의 풍선들은 점점 더 빠르게 날아가기 시작하고, 급기야 은색 풍선마저 날아가버립니다.
    손자는 은색 풍선이 보이지 않을 만큼 멀리 날아가는 모습을 지켜보기만 합니다.

    "왜 그 풍선을 날아가게 놔뒀어요?" 급기야 길가에 주저앉아 울음을 터트리고 맙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할아버지의 풍선은 모두 사라지고 없었지요.

    늘 소년의 머리를 흩트리며 말씀하시던 할아버지께서 조용히 다가오시더니

    더이상 소년의 머리를 흩트리지 않으시며 말씀하십니다.

    "왜 울고 있니, 꼬마야? 울지 말거라."
    할아버지는 완전히 소년을 잊게 되었습니다.

    우리의 부모님, 할머니, 할아버지가 그렇게 떠나가십니다.​

    그리고 저와 남편도 그렇게 아들과 손자와 세상과 작별하게 되겠지요.

    생각과 추억은 풍선이 떠나가듯 내게서 떠나가고 결국 육체만 남게 될때...
    남는 것은 내가 남겨놓은 풍선 뿐임을 다시 상기해봅니다.
    아름다운 풍선을 남겨주시고 가신 아빠와 시부모님을 기억해봅니다.
    오늘도 아름다운 풍선을 남기는 하루, 아름다운 풍선을 간직하는 하루가 되길 바래봅니다.​

    할아버지가 나눠주셨던 풍선은 사라진게 아니라 손자의 풍선이 되어 있었습니다.

    이 아름답고 귀여운 소년은 할아버지의 무릎 위로 올라갑니다.
    그리고 할아버지께 새 풍선들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02 변기의 신나는 모험 변기에서 볼일을 보기 어려운 친구들에게 좋은 책 정예빈 2019-11-06 30
601 우리 엄마 어디 있어요? : 색깔 여행 우리 엄마 어디 있어요? 김민정 2019-10-06 122
600 아기만 좋아해 동생이 있는 아이에게 추천하는 책 전예은 2019-09-22 148
599 사랑스러운 나의 책! 책의 소중함을 알게 해 주는 동화책 전예은 2019-09-22 152
598 왜 튼튼한 몸이 소중할까요? 몸을 소중히 여기는 습관을 기를 수 있는 책 전예은 2019-09-22 90
597 고민 식당 아이들의 감정에 관한 책 전예은 2019-09-22 57
596 나는 개구리다 아이들의 꿈을 위한 책 전예은 2019-09-22 44
595 빙하가 녹고 있어요! 아이들에게 환경을 보호해야 한다는 것을 알려주는 책 정예빈 2019-09-22 35
594 왜 음식을 골고루 먹어야 할까요? 편식하는 아이에게 들려주면 좋은 책 정예빈 2019-09-22 53
593 엄마 나도 잘할 수 있어요 자존감이 낮은 아이들에게 좋은 책이예요. 정예빈 2019-09-22 45
592 나는 깜깜한 게 (별로) 무섭지 않아요! 깜깜한 걸 무서워 하는 아이에게 좋은 책인 것 같아요. 정예빈 2019-09-22 50
591 징가의 신나는 장터 나들이 장터 나들이 김혜원 2019-09-21 45
590 누가 내 머리에 똥 쌌어?(Vom kleinen Maulwurf, der wissen wollte, wer ihm auf den Kopf gemacht hat) 제목부터 흥미롭고 재미있는 책 김혜원 2019-09-21 41
589 내가 함께 있을게 죽음의 의미 김혜원 2019-09-21 44
588 새와 소녀 다르다는 것 김혜원 2019-09-21 38
587 커다란 악어알 "휴! 아무것도 못하는 줄 알았네!" 그림책박물관 2019-09-19 71
586 딜쿠샤의 추억 언젠가는 꼭 돌아와야 할 너의 집은 바로 이곳이란다. 그림책박물관 2019-09-19 57
585 내 친구 알피 재미있습니다!! 정지인 2019-09-19 43
584 움직이는 ㄱㄴㄷ 움직이는 ㄱㄴㄷ 정지인 2019-09-19 49
583 기억의 풍선 오늘도 아름다운 풍선을 남기는 하루, 아름다운 풍선을 간직하는 하루가 되길 바래봅니다.​ 그림책박물관 2019-09-18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