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가치 그림책 ( 출판사 : 시공주니어 )
네버랜드 세계걸작 그림책 [시공주니어] - 총 188권 중 7권 미확인 (최종업데이트 : 2008-05-26)
  • 전체 그림책 231
    • 조회수 102
    • 조회수 417
    • 조회수 558
    • 조회수 2118
  • 나무 속의 나무 집(HOUSE HELD UP BY TREES)(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275)
  • 그림작가 존 클라센(Jon Klassen)
  • 글작가 테드 쿠저
  • 번역 공경희
  • 페이지 44
  • 출판사 시공주니어
  • 발행일 2021-01-15
  • 시리즈 네버랜드 세계걸작 그림책
  • 연령별 5~6세,7~8세
  • 추천그림책


  • 퓰리처 상 수상 작가 테드 쿠저와
    칼데콧 상 수상 작가 존 클라센이 들려주는 감동적인 이야기!

    『나무 속의 나무 집』은 썰렁한 땅에 덩그러니 세워진 집 한 채를 조명하며 시작한다. 그 집은 여자아이와 남자아이, 아버지가 함께 사는 집이다. 아버지는 매일 잔디밭의 새싹과 숲에서 날아오는 씨앗들을 정리하기 바쁘고, 자녀들은 그런 아버지를 바라보며 평화로운 시간을 보낸다. 책장을 한두 장 넘기면 이야기는 한 계절이 지난 어느 날의 모습으로 이어진다. 시간만 조금 흘렀을 뿐 날아온 씨앗과 새싹들을 정리하느라 바쁜 아버지의 일상은 변함이 없다. 또 몇 년의 세월이 흐른 뒤, 어린 자녀들은 청년이 되어 집을 떠나고 어느새 황혼에 접어든 아버지만 홀로 앉아 하늘에 진 붉은 노을만 멍하니 바라본다.

    이 책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아버지의 삶과 그의 집에 대한 이야기이다. 작가는 특별한 사건이나 반전 없이 작품 속 아버지의 삶을 담담하고 차분하게 풀어냈다. 또한 인물의 신상이나 처지를 설명하는 문장도, 인물끼리 나누는 대화도 찾아볼 수 없다. 이는 독자가 그 어떤 것에도 주의를 빼앗기지 않고 황혼을 맞이하는 아버지의 쓸쓸한 일상과 외로운 감정에 오롯이 마주하길 바라는 작가의 마음이었으리라.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아버지의 삶을 통해 거스를 수 없는 자연의 순리와 세월의 덧없음을 깨닫게 하는 이 작품은 흘러가는 세월 앞에 무기력해지거나 그것을 역행하려 발버둥 칠 것이 아니라, 자연의 순리를 겸손하게 받아들이고 우리에게 주어진 하루를 보다 소중하게 여길 수 있는 태도를 가질 것을 이야기한다. 과거와 미래, 젊음과 노화가 공존하는 이야기를 통해 어른은 자신의 삶을 성찰할 수 있는 기회를, 어린아이들은 자신의 미래에 대해 사색할 수 있는 계기를 갖게 될 수 있을 것이다.
  • 2021-02-03
    • 조회수 3549
    • 조회수 3138
    • 조회수 4204
    • 조회수 3590
    • 조회수 3241
    • 조회수 3586
    • 조회수 2893
    • 조회수 2966
    • 조회수 4166
    • 조회수 3693
    • 조회수 6251
    • 조회수 3308
    • 조회수 4325
    • 조회수 4803
    • 조회수 4561
    • 조회수 6903
    • 조회수 5517
    • 조회수 5673
    • 조회수 5618
    • 조회수 5159
    • 조회수 6717
    • 조회수 5672
    • 조회수 5270
    • 조회수 6270
    • 조회수 4030
    • 조회수 3402
    • 조회수 7461
    • 조회수 2931